2018년 8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대학축구]'절대강자는 없다' 전국추계연맹전 개봉 박두   18-08-11
대학연맹   745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1808100100088810006417&se… [72]
 

[대학축구]'절대강자는 없다' 전국추계연맹전 개봉 박두

기사입력 2018.08.10 오전 06:00 최종수정 2018.08.10 오전 06:00
한 여름의 대학축구 축제,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이 막을 올린다.

한국대학축구연맹은 11일부터 27일까지 강원 태백 일원에서 제49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을 개최한다. 이번 대회에는 총 77개 학교가 참가, 조별리그와 토너먼트를 거쳐 최종 우승자를 가린다.

1967년 시작된 추계연맹전은 어느덧 49회째를 맞았다. 초기에는 고려대, 연세대 등 '전통의 강호'가 결승 단골손님이었다. 하지만 최근 5년 성적표를 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숭실대, 선문대, 고려대, 영남대, 단국대가 돌아가며 우승을 차지했다. 2년 연속 결승에 진출한 팀도 없다.

가장 큰 이유는 과거와 비교해 대학축구가 평준화 됐기 때문이다. 재학 기간 중 프로로 올라가는 선수가 있는 만큼 매년 전력이 달라진 탓이다.

하지만 추계연맹전은 각 팀이 6개월여간 U리그를 거치며 호흡을 맞춘 뒤 치르는 대회다. 최근 분위기와 전술 등에 따라 몇몇 유력 우승후보를 꼽을 수는 있다.

전문가들은 최근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울산대, 영남대, 단국대, 중앙대 등을 유력 우승후보로 꼽는다. 전통의 강호 고려대와 연세대도 절대 빼놓을 수 없다.

절대강자 없는 춘추전국시대. 과연 올해는 어떤 팀이 정상을 차지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계대학축구]연세대·울산대·중앙대·숭실대, 순조로운 출발 
[추계대학축구]엄원상-하승운 등 '미래의 별' 뜬다…77개팀 참가 11일 개막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