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대학축구]'우승에 목마른' 호남대-중앙대, 마지막 승부   18-08-29
대학연맹   986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1808270100238760018280&se… [135]
 

[대학축구]'우승에 목마른' 호남대-중앙대, 마지막 승부

기사입력 2018.08.27 오전 05:30 최종수정 2018.08.27 오전 05:30
마지막 승부가 펼쳐진다.

27일 강원도 태백종합경기장에서 제49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 결승이 열린다.

주인공은 호남대와 중앙대다. 우승에 목마른 두 팀이다.

김강선 감독이 이끄는 호남대는 1999년 이후 처음으로 정상에 도전한다.

최덕주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중앙대는 1985년 이후 무려 35년 만에 파이널 무대에 올랐다. 중앙대는 당시 건국대와 공동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오랜만에 오른 결승전,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호남대는 이번 대회에서 고려대, 한양대 등을 꺾고 결승에 올랐다. 중앙대는 지난달 영광에서 막을 내린 1,2학년대학축구연맹전 우승의 여세를 몰아 또 한 번 우승한다는 각오다.

정상을 향한 마지막 한 걸음, 두 팀의 대결은 오후 3시 킥오프한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결승 대진

호남대-중앙대(오후 3시·태백종합경기장)
 
[추계대학축구]7전 전승 중앙대냐, 자이언트 킬러 호남대냐…결승 빅뱅 
[대학축구]'왕좌는 나의 것' 호남대-중앙대, 결승 대진 완성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