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추계대학연맹전]연세대, 용인대 꺾고 19년 만에 우승   20-08-28
대학연맹   877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385891… [30]
 
[일간스포츠 최용재]
사진=대학축구연맹 제공

대학축구 전통의 강호 연세대가 왕좌에 올랐다.

연세대는 27일 강원 태백의 태백종합경기장에서 펼쳐진 '제56회 추계대학축구연맹전' 백두대간기 결승 용인대와 경기에서 4-3 승리를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연세대는 대회 통산 8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연세대는 이전 대회까지 7회 우승(1966·1967·1968·1978·1980·1998·2001)을 차지했다. 8회 우승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2001년 마지막 우승 후 무려 19년 만에 다시 한 번 정상에 섰다. 반면 사상 첫 결승에 올라 반란을 꿈꿨던 용인대는 연세대의 저력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명품경기'였다. 전반 4분 이른 시간에 선제골이 터졌다. 용인대의 노건우가 역습상황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로 가볍게 차 넣었다. 그러자 연세대가 반격했다. 전반 32분 김태호가 동점골을 터뜨렸고, 전반 41분 양지훈이 역전골을 터뜨렸다. 용인대도 가만있지 않았다. 전반 44분 정성호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골을 성공시켰다.

사진=대학축구연맹 제공

후반, 연세대가 다시 앞서나갔다. 후반 13분 연세대는 페널티킥을 얻었고, 양지훈이 파넨카킥으로 멋지게 성공시켰다. 용인대는 다시 한 번 승부를 우너점으로 돌렸다. 후반 23분 문전 혼전상황에서 노건우가 왼발 슈팅으로 골네트를 갈랐다. 그러자 1분 뒤 연세대가 우승을 확정짓는 결승골을 신고했다. 박준범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용인대는 마지막까지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며 동점을 노렸다. 하지만 골키퍼의 선방이 나오는 등 연세대 수비는 더 이상 골을 허용하지 않았다. 결국 연세대가 4-3으로 승리하며 대학축구 최강자의 위용을 드러냈다. 대회 최우수선수는 연세대 수비수 최민수가 수상했다. 최우수지도자상은 최태호 연세대 코치에게 돌아갔다.

태백=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

◇백두대간기 결승(27일)
연세대 4-3 용인대
 
연세대 MVP 최민수 "최철순 선수같이 되는 게 목표" 
연세-용인, 숭실-동국…대학부 최강자를 가린다 [추계대학연맹전]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