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연세대 추계연맹전 우승 이끈 최태호 코치 "한을 풀었다"   20-08-28
대학연맹   278
   https://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008270100244970016436&s… [15]
 
사진=김 용 기자[태백=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한을 풀었다."

연세대 최태호 코치가 제56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 우승에 기뻐했다.

연세대는 27일 태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 백두대간기 결승전에서 용인대에 4대3 신승을 거두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 대회 2001년 마지막 우승 후 4번의 준우승에만 머물렀던 연세대는 대회 통산 8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신재흠 감독 정년퇴임 후 감독대행 역할을 맡고 있는 최 코치는 경기 후 "태백에만 오면 준우승을 했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 한을 푼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 코치는 이어 "선수들의 의욕이 넘쳤다. 경기 때마다 5명의 교체 인원을 모두 활용하며 로테이션을 돌린 게 체력적으로 성공했다.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도 모두 제 역할을 잘해줬다"고 말하며 "코로나19로 인해 운동장 사용도 못하고 힘들었지만, 전지훈련을 다니며 프로팀들과 연습경기를 하고 자체 연습경기를 꾸준히 한 게 이번 우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최 코치는 마지막으로 "용인대도 정말 강하고 좋은 팀이다. 우리가 승기를 가져오는 듯 했는데 동점골로 계속 따라왔다. 용인대도 잘했지만, 우리 선수들의 간절함이 조금 더 앞서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태백=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숨막혔던 대접전' 연세대, 용인대 꺾고 19년만에 추계연맹전 우승 
연세대 MVP 최민수 "최철순 선수같이 되는 게 목표"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